Tag «겨울»

눈이 온다.

새벽 밤거리에 눈이 날린다. 예쁘기도 한데 맘은 예전 같지 않다. 아마 내 머리카락이 세기 시작한 이후인 듯하다. 흰 눈은 그래도 곱다. 세상의 것들을 잠시 덮어주는 고마움이라니…. 잠시 숨겨 위로하는 눈이다.